이안로드 ‘이안프론티어’로 사명 변경

[시사뉴스 김남규 기자] 2013년에 법인을 설립한 이안로드(권대욱 대표)가 최근 ‘이안프론티어’로 사명을 변경했다고 밝혔다. 이안로드가 이안프론티어로 사명을 변경한 이유는 미래지향적이고 혁신금융사업 밸류를 통한 플랫폼 사업에 진출하기 위해서이다. 새로운 플랫폼 사업은 음원과, 부동산, 그리고 미술품에 관련된 투자플랫폼 사업이다.

이안프론티어는 금융 라이센스를 통해 이안플래닛에서 뮤직플래닛 브랜드로 개발 중에 있으며 이안프론티어는 자체 브랜드인 아그래를 활용해서 사업을 진행 중에 있다. 현재 법적 검토를 끝내고 개발 중에 있으며 현재 7월말~8월초에 전국 이벤트를 기획하고 전국 노래자랑을 서비스할 예정이다.

이안프론티어 부대표는 “삼성SDS 해외 글로벌파트 상무에서 사우디 국영기업 아람코 디렉터로 스카웃 돼서 근무하였고 현재는 이안프론티어의 부대표로 근무 중”이라고 전했다.

이어 “음원, 부동산, 미술품 등 사업을 사우디 현지에서 계열사를 만들어 진두지휘 할 예정이며,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음원은 스트리밍 서비스로 국영 통신사나 기타 통신사와 제휴해 한국 음악을 서비스 할 생각이다. 전 세계에 서비스하기 위하여 나라별 진출도 검토 중에 있으며 대한민국의 혁신금융사업을 알리는 교두보가 되기 위하여 노력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안프론티어는 2019년 상상인이안1호스팩을 비투엔과 스팩합병하며 2021년 8월 코스닥에 상장한 바 있다.
http://www.sisa-news.com/news/article.html?no=205726